미술전시

2018BAMA(부산국제화랑아트페어)가 오는 6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다. BAMA는 국내외 화랑들이 한 장소에 모여 대중과 소통하는 아트페어로, 부산화랑협회가 주최하며, 지역성을 잘 담아내고 있는 부산의 대표적인 미술전시다. 2017BAMA는 국내미술시장의 침체된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40% 증가한 3만 5천여 명의 관람객과 60% 성장한 5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의 성과를 거두었으며, 국내미술시장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7회를 맞이하는 2018BAMA는 아트페어의 본질인 작품 판매뿐만 아니라 관람객과의 소통에도 집중하고자 한다. 국내외 컬렉터들을 초청할 뿐만 아니라 신진 컬렉터 유치를 위해 합리적인 가격의 작품들도 선보인다. 또한, 평소 바쁜 일상에 쫓겨 전시 관람이 어려웠던 직장인들이 퇴근 후에도 전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관람시간을 조정하고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여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시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현대 미술을 접하고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2018BAMA에는 미국, 프랑스, 홍콩, 스페인 등 전 세계 10개국 102개의 화랑이 참가하며, 회화와 조각, 설치 등 3천여 점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국내 주요 화랑 87곳 뿐만 아니라 일본의 Yamaki Art Gallery, 중국의 FROOTS GALLERY, 이스라엘의 Bruno Art Group, 미국의 SM Fine Art Gallery 등의 국외 화랑들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한영욱 작가의 5m 길이의 대형 작품(박영덕화랑 출품), 미국의 대표적인 팝 아티스트 제프 쿤스의 조형 작품(SM FINE ART GALLERY 출품), 이우환 작가의 도자기 작품(SEVRE 출품), 쿠사마 야요이의 도자기 작품(고원제갤러리 출품) 등이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부산·경남 지역 미술의 미래를 말하다”

지역 신진작가들의 미술시장 진출의 기회 제공, 국내외 작가의 문화교류 지원

 

2018BAMA에서는 화랑 전시 이외에도 부산‧경남의 젊은 작가들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AGE2030 특별전, 일본 마루누마 “예술의 숲” 특별전 등 다양한 기획전이 진행된다.

 

AGE2030은 매해 부산‧경남의 젊은 작가들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특별전으로 국내외 유망 작가들을 국내외 미술시장에 소개해오고 있다. 올해 AGE2030은 지역의 미술대학, 미술관, 화랑 등 미술전문기관으로부터의 추천과 공모를 병행하여 진행하였다. 그 결과 총 45개의 포트폴리오를 심사하였고, 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7인의 신진작가를 선정했다. 임상훈 작가는 이 시대가 바라보는 보편적 가치의 문제의식에 대한 설치작품을 선보이며, 조익준 작가의 작품 “Dear. Space”는 잠자는 사슴의 형상을 통해 실재하지 않는 꿈이라는 공간을 상상할 수 있는 기회를 관람자에게 제공한다. 정희진 작가는 현대사회의 생존경쟁과 계층구조에 대한 이야기를 천과 실의 직물구조로 만들어진 대형설치 작업을 통해 풀어내며, 김창일 작가의 알루미늄 선을 활용한 일련의 조각은 선과 입체의 모호한 관계성 안에서 현대문명의 돌연변이에 관해 이야기한다. 박소정 작가는 무의식 속에 잠재되어 있는 이미지를 유동적인 형태로 해체시켜 내적 불안감을 형상화 한 설치 작품을, 도자기법을 활용한 고우정 작가는 타투와 같은 이미지를 암호화시킨 “감정의 자화상” 시리즈 작품을 선보인다. 빛과 어둠, 사물과 여백의 강한 대비를 통해 존재와 부재에 대한 이야기를 펼치는 박현진 작가의 섬세하고 사실적인 표현기법 또한 눈 여겨 볼만하다. 7명의 작가에게는 2018BAMA 기간 동안 개인부스가 제공되며, 동시에 신세계백화점의 후원으로 센텀시티몰 지하2층 중앙광장에서 6월 12일(화)부터 24일(일)까지 2주간 AGE2030의 특별전시를 진행한다. 또한 가을에는 서울 헤럴드 갤러리에서의 단체전으로 이어져 지역 신진작가들의 미술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일본 마루누마 “예술의 숲” 소속 대표 작가들의 특별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마루누마 “예술의 숲”은 레지던시 공간으로, 1985년 일본의 마루누마 주식회사 대표 스사키 카츠시게 회장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무라카미 타카시 등 세계적인 작가들이 다수 배출된 곳이기도 하다. 2018BAMA에서는 마루누마 소속의 대표작가 4인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보 카츠유키(Gibo Katsuyuki)는 조각가의 완숙한 손맛을 보여주는 동시에 재료에 대한 질과 미감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인체조각을, 마루누마 “예술의 숲”에 소속된 작가 중 유일한 한국작가인 하명구(Ha Myoung-goo)는 도자기법을 바탕으로 한국의 설화를 테마로 한 도조작품을 출품 할 예정이다. 또한 이리에 아스카(Irie Asuka)는 일본의 목판화(우키요에)에서 영향을 받아 제작된 일본 특유의 화려한 색감과 섬세한 붓터치를 느낄 수 있는 평면 작품을, 오하시 히로시(Ohashi Hiroshi)는 작가 특유의 유머러스한 감각이 가미된 목조와 옻칠기법이 혼합된 입체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2018BAMA 마루누마 “예술의 숲” 특별전은 지난 몇 년간 꾸준히 지역의 젊은 작가를 지원해 왔던 AGE2030의 특별전 초대작가들과 교류하여 예술과 사회를 잇는 문화교류의 가교역할을 하리라 기대된다.

 

 

“6월, 한 여름에 즐기는 미술축제”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까지

 

2018BAMA에는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 가능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2018BAMA는 마로니에 북스의 후원으로 토크라운지를 마련하여 함정임 작가의 북 콘서트, 타셴 스모북의 해설, 그리고 한·일 특별전 작가들의 예술에 대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토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6월 21일(목)과 23일(토)에는 토마스 레어드가 집필한 ‘뮤럴스 오브 티베트’에 관한 해설이 타셴 우탁 총괄PD의 진행으로 소개된다. 타셴의 거대한 책으로 알려진 스모(SUMO) 사이즈로 제작된 이 책은 30년 동안 네팔과 미국을 오가며 사진작가 겸 작가로 활약해 온 토머스 레어드가 10년간 티베트를 여행하며, 티베트의 웅장한 불교 벽화들을 찍어 아카이브로 엮은 것이다. 완벽한 벽화의 풍성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본 책은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단, 6월 21일(목)은 VIP 카드 소지자만 입장가능)

6월 22일(금)에는 세 가지 토크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오후 2시에는 함정임 작가의 북 콘서트가, 오후 4시에는 AGE2030, MARUNUMA 특별전 작가들의 예술이야기가, 그리고 오후 6시에는 일본의 미술평론가 미야타 테츠야(Miyata Tetsuya)의 토크 콘서트가 준비되어 있다. 함정임 작가의 신작인 『예술가들은 이렇게 말했다』에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앤디 워홀, 데미언 허스트 등 318명의 예술가들이 등장한다. 예술가들의 명언이 아닌 일상 속에서 나온 조언들을 역자인 함정임 작가와 함께 살펴보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6월 24일(일)은 배우 이동규와 BIFF(부산국제영화제)의 강정룡 팀장, 김민희 아나운서의 『애니 레보비츠』 토크 콘서트가 진행된다. 사진작가 애니 레보비츠는 워싱턴의 국회도서관에 의해 ‘살아있는 전설의 사진작가’로 선정된 바 있으며, 배우, 댄서, 운동선수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유명인들을 피사체로 작품활동을 해오고 있다.

 

2018BAMA에서는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업체인 Access ICT의 후원을 받아 모바일 도슨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모바일 도슨트 프로그램인 오디오 가이드는 이미지 인식기술을 적용하여 작품설명에 대한 음성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바일 도슨트 프로그램를 이용하면 정해진 관람 시간이 있는 기존의 도슨트 프로그램과는 달리 개별적으로 집중해서 미술 작품 해석을 들을 수 있다. 이번 아트페어에 모바일 도슨트 프로그램을 도입함으로써 관람객과 현대미술의 사이를 좁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입장권을 구매한 관람객들과 작품을 구매한 관람객 중 추첨을 통해 바이크 브라더스의 전기 자전거를 경품으로 주는 이벤트와 AGE2030 특별전이 열리고 있는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몰 지하2층 중앙광장 홍보벽에서 사진을 찍고 해시태그를 걸면 무료초대권을 주는 SNS 이벤트도 진행한다. 다양한 강연과 이벤트 등을 통해 단순히 전시를 보여주는 형태에 그치지 않고 관람객과 양방향으로 소통하는 축제로 거듭날 예정이다.

 

2018BAMA의 관람시간은 낮 12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고, 전시 마지막 날인 25일(월)은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다만 전시장 입장 마감은 전시 종료 1시간 전 까지다. 입장료는 성인 10,000원, 학생 7,000원이며, 다른 지역에서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위해 SRT, KTX와 연계한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된다. SRT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 시 최대 31%의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KTX 예매 사이트 이용 시 KTX 왕복과 시티투어 패키지를 구매하면 2018BAMA 입장권을 증정하는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전시관람 및 자세한 정보는 2018BAMA 공식 홈페이지(www.bam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