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한국전시

부산벡스코 [Busan Exhibition & Convention Center]

 

‘2018 부산국제모터쇼’가 전 국민의 자동차축제로 관람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지난 17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자동차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한 번에 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큰 환영을 받았다. 대부분의 참가업체에서 전기차와 자율주행 기술 등이 집약된 미래형 자동차를 공개하여 자동차 산업의 혁신을 느낄 수 있었으며, 일부 브랜드들은 자동차 산업의 역사적 흐름을 조망할 수 있는 다양한 콘셉트카와 클래식카를 선보여, 과거와 미래가 현재 속에 공존하는 모습으로 관람객들을 맞았다.

 

250여명의 언론인과 관련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미디어초청 갈라디너 행사는 자율주행, 전기자동차 등 최신 이슈분야와 자율주행상용화를 위한 자동차 업계의 생생한 도전기를 공개하며 주목을 끌었다.

 

2018 부산국제모터쇼의 가장 큰 특징이 ‘자동차 생활의 광범위한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다채로움 이었던 만큼 완성차 브랜드 차량전시 이외에도 자동차산업과 관련된 다양한 부대행사도 눈길을 끌었다.

국내 최고가 벤츠 스프린터 캠핑카를 비롯하여 국내외 최신 캠핑카와 카라반이 총 출동한 ‘캠핑카쇼’는 국내의 캠핑열기를 반영하듯,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캠핑카 전시회와 함께, 1주차 개최된 ‘한국자동차제조산업전’은 전차대회보다 2배 이상 커진 규모로, 자동차 설계 및 연구개발, 부품, 용품, 원료 및 소재, 전장기술 및 제품, 검사, 품질관리, 테스팅 장비 분야의 7개국, 109개사, 220개 부스 규모로 개최되었고, 해외바이어 상담 및 국내 자동차관련업계와의 교류를 통한 다양한 비즈니스 성과로 마무리되었다.

 

당초 우려되었던 교통대란은 없었다. 부산시, 해운대경찰서, 부산교통공사 등 관계기관들의 철저한 사전 준비 및 벡스코 스마트센터운영실의 관리 하에 관람객이 하루 10만여 명이 몰렸던 주말에도 큰 정체가 없었다. 또한 벡스코 스마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발권으로 원활한 입장이 가능하였다. 관람객들의 대기 시간이 대폭 단축되어 오랜 기다림 없이 바로 모터쇼 행사장으로 입장할 수 있었던 점은 관람객 편의를 고려한 벡스코측의 세심한 배려로 돋보인다.

 

 

업체들의 신차 발표, 풍성해진 볼거리

 

올해 모터쇼는 9개국, 183개사, 3,076부스 규모를 기록 했으며, 국내외 19개 브랜드가 국내차 95대, 해외차 98대, 기타출품차량 10대를 포함하여 총 203대의 차량을 출품했다. 그 중 35대의 신차가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되어 많은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월드 프리미어가 2종,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아시아 프리미어가 3종, 한국 최초로 공개되는 코리아 프리미어가 30대로 예년에 비해 신차공개 수는 줄어들었지만, 컨셉트카 14대, 전기차량 24대,